안녕하십니까? 수성비입니다. 원래 오늘은 라즈베리파이 구매 및 개봉기를 올렸어야 하지만 자율동아리 활동 및 진로 발표에 연계해서 4차 산업혁명 관련 글을 쓰려고 합니다.(라즈베리파이는 뒤로 미루기로...) 제가 중학교 기술가정 시간에 '4차 산업혁명'이라는 단어를 처음 접했는데 지금까지 살면서 여러가지 정보를 얻게 되었습니다. 이번글은 그 정보를 정리해 보고 생각해 보는 글이 되겠습니다.

 

먼저 다른 4차 산업혁명 설명 글/영상과 같이 1~4차 산업혁명을 간단히 알아보겠습니다.

 

중학교 기술 시간에 배운 내용을 바탕으로 표를 정리해 보았습니다. 일단 표를 보시면 되고, 아래에 보충 설명을 쓰겠습니다.

 

3차 산업혁명 시기(보시려면 클릭하세요.)

 

3차 산업혁명 용어 정리(보시려면 클릭하세요.)

 

4차 산업혁명 시기(보시려면 클릭하세요.)

 

4차 산업혁명 용어 정리(보시려면 클릭하세요.)

 

위 표 오른쪽 아래칸, 즉 4차 산업혁명 특징을 보시면 '생산 주체: 나'라고 적혀 있습니다. 이제 만드는 사람도 필요 없는 건가요? 저의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인공지능 만드는 일이 남을 것 같은데 그럴 때 세상이 인공지능을 소유한 사람과 소유하지 못한 사람으로 이분되지 않을까요? 그런데 새로운 직업이 생겨나겠죠? 그러니 이건 그냥 '가능성이 있다'입니다.

"인공지능을 소유한 사람과 소유하지 못한 사람으로 이분될 가능성이 있다."

 

1차 기계혁명(1, 2차 산업혁명) 때도 갈등은 있었다고 합니다. 그 때는 어떻게 해결했을까요? 공교육, 세금제도, 사회보장제도로 해결을 했다고 합니다.

노동자 인권 문제 공교육, 세금제도, 사회보장제도로 해결

2차 기계혁명(3, 4차 산업혁명)에도 일자리 문제로 갈등은 일어나고 있습니다. 이번해도 해결할 수 있을까요?

"초지능 세상이 온다." -중학교 기술 시간에 들은 말.

지능은 인간의 것이었는데 이제 기계가 갖게 되면 두 가지를 생각해 볼 수 있겠죠. 공존이냐, 차별화냐.. 1차 기계혁명에서는 인간과 기계가 공존하지 못했다고 합니다. 2차 기계혁명은 어떨까요?

 

강한 인공지능이라는 것이 있습니다.

'강한 인공지능'의 의미를 보려면 클릭

여기 두 가지 의견(대립)이 있는데요.

이건 여러분이 한 번 생각해 보세요.^^

참고로 스티븐 호킹은 강한 인공지능이 생기면 인류는 멸망할 거라고 했대요.

 

[경계 붕괴]

다윈의 진화론 이전에는 동물과 인간 사이 경계가 있었다고 합니다.(인간 중심)

다윈의 진화론이 나왔을 때 동물과 인간의 경계가 붕괴되었다고 합니다.(인간은 동물의 구성원)

2차 기계혁명이 일어나면 기계와 인간의 경계가 붕괴될 수도 있죠.

제가 이 글에서 두 가지 질문을 초록색으로 칠 건데요, 이건 답을 적지 않을 겁니다. 독자 여러분이 생각해 보셨으면 합니다.

강한 인공지능은 어떤 철학적 질문을   있을까?

 

기존에는 가장 인간다운 능력이 유연성과 창의성이었습니다.(출처: 로봇 시대, 인간의 일-구본권) 그러면 2차 기계혁명에서 기계가 유연성과 창의성을 갖게 된다면 가장 인간다운 능력은 무엇이 될까요?

 

이 쯤에서 김대식 뇌과학자님의 말씀으로 글을 마무리하겠습니다.

"인공지능의 등장 인문학과 철학의 르네상스."

 

긴 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위 글 중간중간 출처가 들어갔는데요, 빠진 출처들이 있습니다. 아래에서 정리하겠습니다.

 

[출처]

출처가 별도로 적히지 않은 글 대부분은 영상 ‘EBS 특별기획 통찰(洞察) - 인공지능시대, 인간의 미래’를 요약한 내용입니다.

1편 - https://youtu.be/7KHNbgCxId0

2편 - https://youtu.be/8KXINkt_V9w

뇌과학자 김대식님과 인문학자 최진석님의 의견이 반영되었을 수도 있음을 밝힙니다.

나머지의 출처는 아래와 같습니다.

4 산업혁명: http://100.daum.net/encyclopedia/view/47XXXXXXX185 

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novelles&logNo=220749466455

 

다음에 만나요!

 


안내)이용안내 개편이 되지 않은 2018년동안은 위 배너에 연결된 주소가 아닌  https://toopyo.tistory.com/entry/수성비-전자방-이용-안내2016년-기준 으로 접속해 주시기 바랍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수성비

컴퓨터(PC, 스마트폰 등)를 주제로 하는 누리사랑방인 수성비 전자방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안녕하십니까? 수성비입니다.

제가 사실 올해 초부터 데스크톱 대신 노트북을 사용하고 있었는데 바빠서 사양을 못 올리다가 이제서야 올립니다.

 

제가 사용하는 노트북의 사양 올립니다.

저의 글을 읽으실 때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노트북을 사 놓고 전원 연결하고, 랜선 연결하고, USB 키보드 연결하고... 참 휴대성 떨어지게 쓰고 있습니다. 그래도 이 노트북 들고 부산도 갔다 왔어요. 그러나 저는 데스크톱이 편한...)

 

모델명: LG 15UD480-GX50K

울트라PC에 속합니다.

 

[CPU]

Intel의 카비레이크-R(8세대) 코어i5-8250U가 탑재되어 있습니다.

[디스플레이]

당연히 데스크톱에 연결해서 쓰던 모니터보다는 작습니다. 그러나 울트라PC라서 노트북에 비하면 큰 겁니다. 그래도 멀티태스킹을 하기에는 불편하네요. 그래도 그 불편한 걸 저는 합니다.

 

[메모리]

8GB DDR4 RAM이 탑재되어 있습니다.

 

[저장장치]

SSD(256GB)가 있습니다.

 

[그래픽&사운드(저는 이 쪽에 무지해서 잘 모르겠습니다..)]

그래픽: UHD620

사운드: DTS HeadphoneX

 

[네트워크]

무선랜: 무선랜ac(이게 무슨 소리인지는 모르겠지만 와이파이가 된다는 말인 것 같습니다. 와이파이 정상작동합니다.)

유선랜: 유선랜(1Gbps)

블루투스: 가능

 

[부가기능]

Reader모드가 있습니다. 블루라이트 필터 같은 것 같은데 굳이 필요한가 싶습니다. 노트북이 지원하지 않아도 소프트웨어로 해결할 수 있을 것 같은데...

 

[인터페이스]

영상출력: HDMI 지원(아직 써본 적은 없습니다. 모니터가 하나 더 있어서 HDMI를 써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단자: USB3.0(2개), USB2.0(1개) → 셋 다 type-A입니다.

 

[입력장치]

이건 그림으로 설명하는 게 좋겠군요.

키보드, 터치패드가 있는데 저는 노트북 받침대에 올려놓는 바람에 키보드와 마우스를 별도로 연결해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규격]

색상: 화이트(흰색이라는 뜻입니다. 색상은 사양에 영향을 미치지 않죠. 저는 색깔에 크게 신경을 쓰지 않습니다.)

두께: 2.09cm

무게: 1.89kg(서울↔부산 갖고 다니기에 별 문제 없었으나 저는 방에서만 쓸 용도로 이 노트북을 선택했다는 점.)

 

[운영체제]

원래 미포함입니다.(그래서 그런지 LG전자 누리집에 이 제품은 나오지도 않음.)

그래서 아빠께서 Windows 10 Pro를 구매해서 설치해 주셨습니다.

(제가 할 줄 몰라서가 아니라 바빠서 맡겼어요.)

 

[저작권 안내]

사양은 에누리(http://www.enuri.com/detail.jsp?modelno=24318054&cate=&IsDeliverySum=N)를 참고해서 작성했습니다.

 

다음에 만나요!

 

 





블로그 이미지

수성비

컴퓨터(PC, 스마트폰 등)를 주제로 하는 누리사랑방인 수성비 전자방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